어제 두꺼비를 심하게 잡고는 늦잠을 자고

 오늘 낮  12시에 슬슬 나와서 세차하고  다운타운으로 갔습니다.

첫 손님을 4불 짜리로 우아하게 태우기 시작해서  짧은 거리 8개 정도 하고 나니 3시....

돈도 안되고 들어 갈까 하다가 받은 콜이 유니온 역 입니다


두바퀴 돌아봐도 손님이 없어   5분 지났기에  5불 벌고 기냥 캔슬 할까 하는데 전화가 옵니다.

분명히 없던 자리에서 내 차를 보고 있습니다.

물어보니 이름은 맞고....

맨하탄 비치 간다 그럽니다.

네비 찍으니 24마일에 1시간 소요.....

30불은 나오것네.....


맨하탄 내려주니 4시 반...

타운까지 또 50분 걸려 가야 하나? .....

빈차로 가느니 여기서 놀다 가자.


바닷가 근처 개인 적으로 싫어 합니다

젖은 수영복에/ 맨발에 모래 묻혀서 타고 /거기다 아이스크림이나 음료수 들고 타서

묻히고 쏟고.......


에비에이숀을 타고  내륙 쪽으로 5마일 정도 도망

주유소에서 개스 넣고 담배 한대 피우는데 콜이 뜹니다.

네비를 보니 주소가 애매합니다

바닷가도 아니고 내륙도 아니고....

7분 거리......

안갈수도 없고....


도착하니 레돈도 비치 옆에 있는  공원입니다

불길한 예감은  꼭  맞는다고  4명 가족<애들 둘 어른 둘> 하고   남녀 한쌍의  두팀이 보입니다.

먼저 그들의 아래 쪽을 살피니 모두 맨발 입니다.

아! x 됬다.

오늘 세차 했는디....


U자 모양으로 생긴 코너를 돌면서 빠른 고민에 빠집니다.

이때 ....

한쌍의 남녀가 손을 듭니다.

저넘 들인가?

차는 바로 그들의 앞으로 왔고.....

차를 세우니 바로 타려고 문을 땡 깁니다.

창문을 열고 자세히 보니 두사람다  

얄손에 신발들을 들고 있고  어데서 딩굴다  왔는지 발바닥 부터 허벅지까지 모래로  도배를 했습니다


먼저 선수를 치기로....

네이름이  톰이냐?

아니...

아니라는 말이 떨어지기 무섭게 돌아 나왔습니다.


모래 라도 좀 털고 기다리던지

신발에 묻은 모래와 지들 몸에 묻은 모래가 차에 떨어지면

누가 치워?






priusv

2015.07.16

뒷 자리에 다 마신 캔 깡통 놓고 옆에 쿼러 25전 놓고 간 넘은 좀 난 건가?

거시기

2015.07.16

ㅎㅎㅎㅎ.... 오랫만입니다...님의 후기는 언제 일거도 재밌어요....

광팔이

2015.07.16

재미있는 글 올려주셔서 고마워요...
요런경우도 있다라구요....
이건 실화...

며칠전 다운타운 333 호프 스트리트..
멀쑥하게 생긴 신사가 뭔가를 기다립니다

바로 앞에 택시가 서있는데 눈길을 안주는것을
보면 우버나 리프트를 기다리는것 같네요

스마트폰을 들여다보고 도로를 쳐다보고 하면
이건 100% 우버나 리프트...

아니나 다를까 우버스티커를 단 퓨리우스가
오더니 놈의 앞에 섭니다..

오마이갓!!
차에서 내리는 드라이버의 몰골을 그대로 옮깁
니다..

머리칼 몇개없는 백인돼지..
윗옷은 런닝구 ?? 분명 티셔츠는 아닌데 여기
아덜이 우리처럼 런닝구는 안입는데 암튼 거의
런닝구..

반바지 쭈글쭈글....

골때림의 극강은..
이놈이 맨발입니다..흐흐흐흐흐흐

맨발..

그리고는 나와서 손님의 이름을 묻는것 같더니
고개를 끄덕 그리고는 트렁크를 열고는 더시
고개를 끄덕 .....

저 샌님같은 손님은 단 한마디도 않고 자기 손
으로 가방을 트렁크에 넣습니다..

우와...
역시 미국은 달라..

아마 저넘이 백인이 아니어도 저런 복장으로
맨발에 손님을 태울 깡다구를 부릴수 있을까

깡다구가 좋은건지 뇌에 골이 없는건지....

차 닦구 손님좌석 털고있는 내가 웃겨보이는건
내가 미친건지...ㅎㅎ

미친 차별의 나라..
아마 이민족이 저런몰골로 나타난다면 손님이
그차를 탈까 ?
.
.
.
.
.
제기럴....

미스터김

2015.07.16

오늘 새벽 2시 베니스비치에서 콜받구 도착했는데 캔슬 그리고 바로 다른손님에게 콜 이동없이 그자리에서 손님에게 전화해서 통화하며 누군지 봤어요..
잠시후 여자와 거의 홈리스수준의 남자 탑승. 아무개 아니지 않냐구 물어본니 자기동생이라구 출발하래요 오케이 비긴트힙했더니
주소가 없어서 이상하기두 해서 주소 달라니 무조건 출발하라구 화를내는 폼이 조금 이상..
손님에세 다시전화하니 기둘리라네요..내가 차에서 내려손님에게 가니까 그때에 탑승한 사람 내려서 도망 가네요 ..차를 뒤지는듯 하면서.....
그리구 탄손님도 진상....
목적지두 없어서 중간에 비치에 내려줬더니....
아침에 보니 나를 1점준게 거의 확실...
2시 콜은 써지는 높은데..이상한 일이 많아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55 요즘.. 서지가 어디로... [1] Bplat 2016-01-09 4427
54 우버 해보니까! [10] 이화 2015-07-14 2487
53 별점 때문에 다~들 스트레스 받는 것 같아서 [8] 생갈치1호의행방불명 2015-06-27 1138
» 예의 없는 손 넘들.... [4] priusv 2015-07-15 789
51 차보험 [7] 손오공짱 2015-06-29 646
50 저도 사고났어요. [2] Bplat 2015-11-19 636
49 strikes on Jan.15.16 and 17 [1] Bplat 2016-01-11 613
48 영화배우?? [5] 거시기 2015-08-17 579
47 점수 4.6 이하되면 클라스가야되여? BuenaPark 2015-10-31 578
46 오늘은 아침부터 LAX콜이 왔는데 연속으로 LAX 콜이5번 왔었습니다 그런데.. [2] 미하일 2015-10-17 535
45 손님 이라고.... [15] priusv 2015-07-03 524
44 중앙일보 구인란에서 포스팅 미하일 2015-10-31 523
43 캔슬과 레이팅은 상관없다? [7] 박철환 2015-10-14 517
42 구글 내비 아줌마! [10] mango 2015-09-26 506
41 물건을 두고 내렸는데... 알려주십시요 [16] 카무이 2015-07-01 498
40 코앞에 차를 맘에 들지않게 대면 내릴때까지 깐족 거리는 진상 [2] 미하일 2015-10-15 463
39 메너있는 세컨 콜 손님 [1] 글래머에디터 2015-07-22 455
38 새옹지마 [17] Bplat 2015-08-04 413
37 우버하기 좋은 차? [5] 생갈치1호의행방불명 2015-06-09 401
36 무개념.... [14] priusv 2015-08-03 388

로그인

로그인 유지